코로나 위기 속, 이벤트 치러, 말어?

2차 유행대비, 정부 강경책 지지 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올해 할로윈 축제가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냐 아니냐를 놓고 캐나다 국민들 의 의견이 대략  반반으로 갈라졌다. 몇가지 결과를 보자. 작년에 자녀를 데리고 할로윈 날에 가가호호 방문했던 부모들이 응답자인 경우에는 올해도 다닐 것이냐에 대해 그렇다는 응답 52%, 안 다니겠다는 응답이 48%였다.

여론조사기관 LACS(Leger and the Association for Canadian Studies)가 수행한 조사 결과인데 코로나 확진자가 걷잡을 수 없이 터져나오고 보건 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를 극력 호소하던 최근 상황에서 행해진 조사라 의미가 크다.

이런 백중세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지역별 편차는 극명하다. 대서양지역의 2/3는 예년처럼 아이들을 풀어놓겠다고 답했다. 이곳은 코로나가 창궐하던 시기에 상대적으로 영향이 덜했던 지역이다. 반면 에 상대적으로 코로나 피해가 컸던 온타리오와 퀘벡쪽의 응답은 정반대로 2/3가 아이들을 단속하겠다는 반응이었다.

전국적으로 올해 할로윈에 아이들의 전리품 봉지가 홀쭉할 것같다. 응답자의 49%가 아이들이 캔디 얻으려고 문을 두드려도 열어주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서도 지역별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대서양 지역은 온타리오와 퀘벡에 비해 문 열고 과자 주겠다는 응답이 과반으로 훨씬 많아 관대함을 과시했다. 온타리오는 24%, 퀘벡은 불과 13%만이 개방할 것이라고 답했다.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을 쇠는 것에 대해서도 응답이 역시 엇갈렸다. 40% 응답자가 당초 행사 계획을 코로나때문에 변경할 것이라고 했다. 변경없이 당초 계획대로 행사를 할 것이라는 응답 도 동일한 40%여서 결국 백중세였다. 나머지 20%는 원래부터 기념하지 않는 사람들이었다.(*아마 도 종교적인 이유가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대해서는 49%가 계획을 변경할 것이라고 했고 44%는 변경없다고 했다. 8%는 원래 크리스마스를 지내지 않는다고 했으니 이 역시 종교때문일 것으로 추측된다.

코로나때문에 계획이 변경될 것이라는 응답자들에게 어떻게 바뀌는지를 물었다. 복수 응답도 가능 하도록 질문이 나갔는데 74%는 사회적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족끼리만 행사를 즐길 것이라고 한다. 54%는 소수의 지인에 한정할 것이라고 했고 40%는 입맞춤, 보듬기, 악수 등 신체적 접촉은 절대 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37%는 항공 여행을 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한편, 30%는 온라인상으로 이벤트를 즐길 것이라고 답했고 25%는 종교예식(교회나 사원 예배, 예불 등)이나 행사에 가지 않겠다는 반응이었다. 19%의 응답자는 이미 짜놓았던 일체의 행사나 이벤트 참석을 모두 취소하겠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성인 1,523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것으로 10월 2일부터 3일간 진행됐다. 72%의 응답자가 이미 캐나다는 9월 마지막 주부터 코로나바이러스 2차 유행(second wave of the pandemic)에 들어갔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런데 이 2차 유행을 놓고 정부의 취해야 할 태세에 대해서는 앞의 질문과는 다른 반응이었는데 크 게 입장들이 갈리지 않았다는 사실이 주목된다. 구체적으로 보면 응답자의 53%는 고위험군의 비즈니스와 서비스 활동이 잠정 폐쇄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부 응답자는 당분간 비즈니스 활동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28%는 2차 유행의 상황을 보아가며 가급적 더 많은 비즈니스가 오픈하고 활동이 유지되었으면 한다는 반응이었다. 14%는 지난 봄에 시행했던 엄한 조치에 버금가는 제한조치를 정부가 발동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대체적으로 정부의 강도높은 제한조치에 대해 수용하겠다는 반응이다. 그만큼 상황에 대한 위기 의식이 팽배해있다는 의미다.

85%의 응답자는 술집, 나이트클럽, 카니조 등 위락 여흥 시설의 잠정 폐업을 지지했다. 따지고 보면 이런 위중한 시기에 안가도 그만이며 전혀 불편할 것 없는 장소들이다. 74%는 영화관, 학교 부대 스포츠 시설을 포함한 모든 아마츄어 체육 시설을 잠정 폐업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하 잠정 폐쇄나 중단에 대한 지지 응답률을 몇가지 더 소개한다.

● 신앙활동공간(교회, 사원 등) 폐쇄 : 67%    ●주간(州間interprovincial)여행 : 61%    ●대학 포함 교육기관 : 52%    ●장기 요양 및 간병 시설 방문 : 52%    ●공원/운동장 : 47%    ●쇼핑센터 : 44%    ●일반 소매업소 : 33%

제802호 실협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