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떠오른다

독자투고(협회 자문의원 이형인)

해가 떠오른다

얼쑤! 오랜만에 일간신문 첫 페이지에 우리동포사회에 해가 뜬다는 소식이다. 주먹만한 글씨로 대서특필 된 것을 확인하며 놀라웠다.

 

아리랑 요양원(가칭)의 깃발을 꽂는다는 기사다. 요즘 세상살이가 기쁨과 즐거움보다는 찌푸리며 걱정 근심으로 또한 불안과 염려로 살아가야 하는 일이 너무 많았기에 우울하기 그지없었다. 매일 펼처보는 신문들의 기사 읽기가 참으로 난감하고 야속한 사연 들로 거의 날마다 채워져 있지 않았던가!

 

뭐 각별히 의도적인 편집으로야 지면을 메우려고 하진 않았겠지, 이해를 하면서도 세상 돌아가는 모양새가 참으로 험난함을 금할 수 없었다. 그런데 새 요양원 건립작업 본격화를 위한 움직임이 시작된다니 동포사회에 밝은해가 떠오르고 모처럼 하늘을 펼쳐 보이는 것같다.

 

"구김유정"! 사자성어가 아니다. 기라성같은 4인의 성씨들,(구자선,김연백,유동환,정창헌) 4인방의 이름이다. 그들이 발을 걷어붙이고 뛰어 들었다. 생업을 제치고 노년을 위하여 우리도 못할 게 무엇이냐고 팔뚝까지 걷어올리며 동아줄을 끌어내린 것이다.

 

350만 불의 불꽃이 밝혀 주던 한해가 가기 전에 또다시 촛불을 밝히려나보다. 중국인들 850개 침상에 비교하면 겨우 130여 침상이란 초라함에 가슴이 움추러들기도 하지만, 수백만을 웃돈다는 그들 이민자들의 삶의 형태야 산지사방에 정착하여 이나라의 한모퉁이를 점령하다시피 한 대단한 민족이 아닌가!

 

참새와 기러기의 날갯짓을 어찌 비교할까만 시작이 반이란 진리를 터득하고 실천한다면야 이루지 못할 게 없다고 활개를 치며 첫발걸음을 함께 한다니 대담하고 기발한 착상에 박수를 친다.

 

몇년간을 투신하여 종잣돈을 마련했던 과정에 설왕설래 소리소문들, 350만불의 행방이 찢기여 반쪽이 되어버린 오늘의 결과가 안타깝기 그지없다지만, 10만 동포사회가 어찌 한목소리로만 대사를 치를 수 있을까! 몇개월의 짪은 기간동안 기부금의 산출내역을 추산해본다면, 이런저런 수단과 방법들 참으로 대견하고 야무진 발상들이 총동원되지 않았다면, 그 거금의 기부금을 산출해 낼 수 있었겠는가 싶다.

 

누가 뭐래도 동포사회 언론사들과 종교단체들이다. 반세기 이민사에 남다른 투지와 열정으로 부를 창출한 홍길동같은 인사들, 아니 동포사회의 블룸버그나, 스티브잡스와도 비슷하게 넉넉한 대열에 끼여든 준 재벌들의 활발하고 열띤 참여가 없었다면 감히 상상이나 할 수 있었겠는가 ?

 

우리는 이제겨우 시작이다. 10만 동포들 가운데 1,500여 가족들로 하여금 활력에 불을 뿜어 냈던 것이다. 이제라도 불씨가 돼 한번 하자고 덤벼든 억척스런 발길이 힘차게 출발하기로 작정한 것이다. 누군가는 해야 했기에 손바닥을 쳐가면서 불가능의 실체를 가능성의 성취로 바꿔보자는 도전에 횟불을 흔들어 대는 것이다.

 

건전하고 의젓하게 걸어온 반세기 동포사회를 보자. 가방 하나 들고 빈손으로 이 나라에 정착한 너와 나의 초창기 이야기들, 정착지에 무지했었지만 우리는 열정을 다해 이 나라에 정착했었다. 오직 근면 성실함으로 최선을 다했던 반세기의 꿈을 이뤄 낸 것이다.

 

우리가 악을 쓰고 견뎌 왔었던 오늘의 우리 동포사회의 주변을 살펴보자. 미확인된 3백여 교회들, 중형, 대형교회들 거의 모두, 각자의 자산을 창출해냈고 자기 교회건물을 마련했다.

 

요양원의 침상이 먼저일 것 같은데, 영혼구원을 위한 몸된 교회건물이 첫번째라면 하나님의 각별한 배려였을까? 한인회, 노인회까지도 우리들의 건물을 소유하고있다. 반세기 전에 유대민족 자산의 기본이었던 구멍가게들, 오늘의 "실협"이란 단체는 바로 편의점을 그들의 생활 터전으로 삼은 결과다. 골목상권의 대표적 업종이었던 편의점 업계를 우리 민족이 파고들어 한때 3천개 업소에 육박했던 위세를 자랑할 만큼 커다란 조직으로 일궈내 오늘에 이르고 있는 "온타리오한인실업인협회"다. 그 단체가 동포사회의 소외층을 위해 봉사하는 단체, 한국의 전통 문화를 보존 계승하는 단체들을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이 또한 요양원 건린 소식 못지않은 희소식이다.

 

몇천불 씩 월급을 받는 신재균 협회장이 아니다. 협회 출퇴근 경비 정도야 나이아가라 먼 거리를 왔다갔다 하니 협회가 지원하겠지만 그냥 무료 봉사하는 것이다. 지난번 무궁화 요양원 모금액의 30%까지는 운영비로 사용함이 가하다는 일각의 주장이 있었다. 그런식으로 따지면 운영비가 100만까지 써도 무방 하다는 논리아닌가. 법적 허용치를 근거로 그리 주장하고 실제로 그리 집행됐다면 동포사회의 여론으로 부터 벼락이 떨어졌을 것이다.

 

어느 누가 형편이 어찌되었든 헌신과 봉사 정신으로 이끌어지는 사회단체에 발을 들여 놓았다면 법적으로 허용됐다는 근거를 가지고 수고비나 활동비라는 명목에 결코 연연해서는 안될 것이며 가슴을 비워야 마땅하다.    

 

생업을 제치고 혼신의 힘을 쏟아 내야 하는 자리는 기본적 헌신으로 최선을 다할 때라야 부작용의 틀에서 더욱 자유로울 수 있을 것이다. 감투라고 완장이나 찿는 자리 역시 아니다. 자기 주머니 털어내며 순수한 열정 하나만이 주위를 밝힐 수있는 등대라는 말이다.

 

떳떳하게, 깨끗하게, 아담한 동포사회를 위하여 오직 헌신과 봉사라는 의미만을 마음에 새기며 나아갈 때  목적을 향한 올바른 힘이 발휘될 수 있는 것이다.

 

양노원 재추진에 불을 당긴 4인방의 효도 정신으로 벌써부터 겨울 안방 아랫목처럼 따뜻하고 포근한 온기가 느껴지면서 동포사회의 뜨거운 동참 열기에 기대를 모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