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국정부, 액상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

매출 40배 폭발 수요! 의심 환자까지 발견…

▲서울의 한 전자담배 전문 판매점에서 손님에게 액상형 전자담배 소개를 하는 모습.


 

모국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소비를 중단하라고 권고하고 나섰다. 특히 청소년들에게는 ‘즉시’ 사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폐질환과의 연관성이 크게 의심된다는 근거에서다.
 

지난 10월 23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직접 나서 정부 서울 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 발표를 통해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미국에서 이미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손상 사례가 1,604여 건이 보고됐고 이 중 사망이 34건이나 보고되는 등 해외의 심각한 사례들에 주목했고 마침내 한국에서도 지난 10월, 처음으로 의심 환자가 발생했기 때문에 미연에 서둘러 방지책을 마련한다는 차원이었다. 사실 9월달까지만 해도 정부는 실험을 통한 정확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자제’해달라는 수준에 머물렀으나 ‘중단’으로 한걸음 더 나아간 것이다. 사태가 그만큼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3개월 가까이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운 한 30대 남성에게서 원인을 이로 의심할 만한 폐손상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추가 의심사례가 있는지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또 액상형 전자담배에 비타민 E 아세테이트 등 유해성분이 함유돼 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내달에 정밀 분석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작업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소관인데 제품회수, 판매금지 등을 위한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액상형 전자담배 안에 대마 중 환각을 일으키는 주성분인 'THC' (tetrahydrocannabinol), 비타민 E 아세테이트 등 7개 유해성분 분석을 11월까지 완료하겠다고 한다. 아울러 이 담배들이 인체에 유해한지 여부를 확인하는 더 근본적이고 광범위한 작업에 착수할 것이며 청소년들의 담배 습관을 유도하는 향가미(加香)담배도 단계적인 판매 금지 조치를 내릴 구상이다. 
 

또한 현재 담뱃잎사귀만을 가지고 만든 것만 담배로 분류해서 통제 관리 하고 세금을 부과하지만 줄기나 뿌리 등을 이용해 만든 담배는 담배로 분류하지 않아 마구잡이로 범람 하고 세금도 부과되지 않는 법의 헛점을 보완하는 작업도 연말까지 추진 예정이다. 필요에 따라서는 해당 제품들의 회수, 판금 조치까지 고려하고 있다. 
 

한편, 정부의 이같은 발표가 나자 갑론을박 찬반이 갈리고 있다. 전자담배 예찬론자들은 일반담배 금연으로 이어지는 훌륭한 보조수단에 대해 불필요한 통제를 가한다면서 세금올리기 위한 꼼수 아니냐고 의혹의 눈길을 던지고 있다. 그런 반면 주로 미성년자를 둔 부모 세대들은 단호한 정부의 대책이 때맞춰 잘 나왔다고 반기는 입장이다. 어느쪽이든 이런 갈리는 입장이 나오는 현상은 현재 한창 논란에 휩싸여 있는 캐나다를 비롯한 선진국과 판박이 모습이다.
 

한국에는 현재 11개 회사,  36종의 액상형 전자담배가 판매되고 있다고 한다. 모두 해외에서 수입한 제품이며 최근 1년 사이에  매출이 40배 이상 늘어나는 폭발적 수요 현상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