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소 매매 시 승계 여부 계약서에 필히 명시

지난해 본부협회가 발굴한 신규사업인 세인트지미 커피 키오스크 사업이 많은 회원들의 가입 러쉬를 이루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종종 회사측과 불미스러운 마찰이 일어나기도 해 가입 회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이미 여러 차례 사례별로 유념해야 할 정보를 실협뉴스를 통해 주지시킨 바 있는데 최근 업소를 비한인에게 매각한 회원의 사례가 경각심을 불러일으킬 만하다고 판단해 이를 소개한다.
 

세인트지미 커피 사업을 하던 중에 업소를 매각하는 경우에는 계약서에 커피 사업을 승계한다는 조항을 반드시 명시토록 한다. 그냥 구두상으로만 수락을 얻어놓고 정작 법적 소유권 이전까지 마치고 매입자가 못받겠다고 하면 항변할 길이 없다. 이 경우 매각한 사람은 세인트 지미측에 적지않은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 억울해서 매입자에게 따져봐야 말로만 합의한 사안이라 상대쪽에서 속칭 오리발을 내밀며 “언제 그랬냐, 빨리 키오스크 철수해가라”라고 하면 커피 회사측과 매도자인 회원간의 법적 분쟁만 남게 된다. 그리고 법적 분쟁은 해봐야 회원이 패소한다. 본부협회에 해결을 하소연해도 계약의 중대한 위반이 되는 경우라서 딱히 처리할 방법도 없다.
 

이번 회원의 경우는 계약서에 승계 조항은 없었지만 매입자에게 건네는 부대 장비나 시설 목록에 커피 키오스크를 명시했기 때문에 대항 근거가 되지 않느냐고 주장하지만 이 또한 착각이다. 커피 키오스크는 소유권이 회원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커피 회사측에 있기 때문이다. 회사 소유물을 매매 계약서에 매도자의 소유권으로 오인하고 명시해봐야 아무 의미가 없다.
 

커피 회사측은 “조만간 매각할 계획을 가지고 있고 새 임자에게 딱히 커피 사업을 승계토록 하지도 않으면서 단지 업소 분위기 개선으로 권리금을 높이기 위해 커피사업 계약을 하는 가입자들이 종종 있다”고 한다. 이런 저의를 가지고 커피 사업에 가입하고 나몰라라 하는 사례를 의식해 회사는 반드시 위약금을 물리는 것이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이 점을 각별히 유념하고 업소 매매에 임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