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편익이 우선되는 세상에서 살아야

▲뉴펀들랜드는 정부와 편의점을 비롯한 민간이 양쪽에서 술을 파는 2원화  체계이지만 정부 술판매가 전혀 타격을 입지않고 오히려 더 늘고 있다고 한다.
 

 

작년 6월에 흥미로운 여론조사가 하나 있었다. P.E.I주민을 대상으로 편의점 주류 판매 허용 찬반을 묻는 조사였다. 결과는 62%가 강력히 찬성하는 것으로 나왔다. 대서양편의점협회(ACSA)가 전문기관에 용역의뢰해 밝힌 사실이다. ACSA는 온타리오의 OCSA와 같은 지역단위 협회다. 퀘벡을 제외한 동부쪽 모든 주의 편의점 업계를 관장한다.
 

이 조사 결과와 관련해 최근 주류 언론이 편의점 비어, 와인 판매가 이슈가 되자 이 여론 조사를 조명해 기사화했다. 온주에서 제 1야당인 보수당 신임 대표 더그 포드씨가 편의점 주류판매 허용을 지지하는 발언도 하는 등 이 이슈가 관심사로 대두되자 새삼스레 주제로 삼은 것이 아닌가 싶다. 여하튼 이와 관련된 ACSA 관계자 및 이해 당사자들의 이야기를 좀더 소개해본다. 타주의 일이 남의 주 일같지 않기 때문이다.
 

우선 동쪽 큰 섬 주민 2/3 가까이가 편의점 주류판매를 적극 지지한다는 결과에 대해 ACSA의 마이크 하무드(Mike Hammoud)회장은 “결과가 결코 놀랄 일이 아니다. 우리는 소비자의 편리가 최우선이 되는 세상에 살고 있다는 의미인 것이다.” 라고 말했다.
 

ACSA측은 P.E.I.에서 술이 농산물직판장은 물론 극히 일부이기는 하지만 개인 업소에서도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모든 술을 취급하자는 요구도 아니고 단지 인기있는 맥주와 와인 정도만 판매를 허용해달라는 것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맥주의 경우는 낱개 또는 팩이라 하더라도 6개짜리 정도로만 국한하겠다는 언약까지 하고 있다.  
 

정부 판매 방해안돼!

뉴펀들랜드는 오히려 더 늘어
 

P.E.I. 역시 온주의 LCBO와 유사하게 P.E.I.LCC(P.E.I. Liquor Control Commission)이라는 정부산하 위원회가 주류 판매와 관리를 도맡는다. 정부 독점 체제인 셈이다. 주류 판매 민영화를 주장하는 ACSA 는 주류 판매 매출은 당연히 늘어날 것이며 정부의 술장사에도 전혀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회장은 뉴펀들랜드 사례를 예로 들며 이 주장을 뒷받침한다. 뉴펀들랜드는 정부와 편의점을 포함한 민간 분야 양쪽 모두가 술을 취급하는 주류판매 2원화의 대표적인 주다. 그런데도 민간부문 확대로 정책을 바꾼 후 정부의 주류 판매 매출액은 오히려 더 늘어났다.  
 

 

 

 

 

 

 

 

 

 

 

 

 

 

 

 

 

▲편의점 주류판매 허용과 관련해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는 ACSA 마이크 하무드 회장


 

이곳 온타리오와 마찬가지로 대서양편의점협회 역시 이 문제를 놓고 대정부 로비를 수시로 벌여왔으며 수개월내에 정부 관계자들을 두루 만날 계획이다. 최근 P.E.I.의 히쓰 맥도널드(Heath MacDonald) 재무 장관이 P.E.I.주의 주류관리법이 시대에 맞지 않아 대대적으로 손을 볼 필요가 있다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편의점 업계측은 크게 고무돼 있다.